(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서 2연승을 거뒀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지역 2차 예선 E조 홈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크게 물리쳤다. 나흘 전 요르단 원정 경기에서 86-75로 승리한 우리나라는 2연승으로 9월 일정을 마무리했다. 6승 2패가 된 한국은 7승 1패의 뉴질랜드에 이어 E조 2위가 됐다. E조에서는 한국과 레바논이 나란히 6승 2패를 기록 중이며 그 뒤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 순으로 늘어서 있다. 2차 예선에서 E조와 F조 각 조 상위 3개국이 2019년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FIBA 랭킹 33위인 한국은 87위인 시리아를 맞아 경기 시작 후 4분간 상대를 무득점에 묶고 11-0을 만들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때 10점 차 이상으로 벌어진 점수는 이후 시리아가 16-7까지 추격해온 1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긴 시점을 제외하고는 줄곧 두 자릿수 간격이 유지됐다.

평생을 통영에서 살며 통영을 배경으로 그림을 광명출장샵 그린 전혁림(1916~2010) 화백을 수원출장샵 일컫는 수식어다. 그의 작품이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3년 전이다. 2005년 11월 경기 용인의 이영 미술관에서 전 화백 신작전이 열리고 있었다. 아침 방송을 통해 우연히 관련 보도를 본 논산출장샵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방문을 결정한 뒤 버스를 타고 미술관을 방문했다. 전시회를 관람한 노 전 대통령은 ‘한려수도’라는 작품을 구매하길 원했으나 사이즈가 너무 커 청와대에 걸 곳이 없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같은 그림을 다시 그려줄 것을 청했다. 그렇게 탄생한 작품이 미륵산과 남해안 풍경을 담은 남양주출장샵 가로 7m, 세로 2.8m의 1천호짜리 유화 ‘통영항’이다. 제작 기간 4개월을 거쳐 완성된 이 작품은 여수출장샵 2006년 3월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 걸렸으나 이명박 정부 당시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전주출장샵 옮겨지며 대중으로부터 멀어졌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지난해 중순께 다시 청와대로 귀환하면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전 화백은 살아생전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에게 그림을 팔았다는 이유로 ‘좌파 예술가’로 낙인찍힌 바람에 보수성향 지방자치단체장들로부터 각종 지원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알게 모르게 차별받았기 때문이다. 굳이 정치성향을 따지자면 전형적인 ‘경상도 보수’에 가까웠던 전 화백은 “대통령이 안양출장샵 그림을 팔라는데 안 팔 화가가 어디 있겠느냐”고 푸념하고는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