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엘살바도르 정부가 부패혐의를 받자 니카라과로 망명한 마우리시오 푸네스 전 대통령과 가족들의 신병인도를 추진하고 나섰다고 엘 디아리오 데 오이 등 현지언론이 송고

이문규 감독은 출국에 앞서 “일단 프랑스와 1차전을 철저히 준비했다”며 “프랑스가 세계 랭킹 3위의 강호지만 첫 경기는 어느 팀이든 힘들기 때문에 우리로서도 해볼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은 2010년 세계선수권 천안출장샵 5∼8위전에서 프랑스에 46-61로 졌고, 2014년 대회에서는 상대할 기회가 없었다. 이 감독은 “남들은 (프랑스를 잡겠다는 말이) 미친 짓이라고 얘기할 수 있지만 그런 미친 짓이 상황을 바꿀 수 있다”며 “그걸 우리 선수들이 만들어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첫 경기부터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한 시즌을 보낸 박지수(20·196㎝)의 가세가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감독은 “박지수처럼 크고 기동력이 있는 선수가 있으면 수비 형태를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다”며 “변칙 수비 등을 통해 공격력에도 좋은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2년 중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도 한국을 4강까지 이끌었던 이 감독은 “프랑스가 공을 주로 다루는 선수들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개인 기술이 좋지 못하다”며 “최근 중국, 일본, 캐나다 등과 연습 경기 등을 보면서 프랑스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아사히 “文대통령, 김정은에 ‘과거 생산 핵 폐기해야 미국 대화’ 계속 설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파주출장샵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김제출장샵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김해출장샵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강원도출장샵 방북을 취소하는 안산출장샵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제천출장샵.